>> 기술지원 비용 안내 <<

티스토리 뷰

소프트메일은 현재 다른 메일서버를 운영하고 있는 많은 고객사의 메일서버를 메라크 메일서버 이전 설치하는 작업을 자주 하고 있습니다.

메일서버를 기존 서버에서 이전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고려사항이 있습니다만, 그 중에 가장 고민해야 하는 부분이 메일데이터의 이전 작업입니다. 메일서버 이전 작업 전에 충분한 사전 검토가 필요하고 일정을 잡게 됩니다.

소프트메일에서는 메가박스 메일서버 교체 작업에 최종고객사와 함께 제품판매처인 NTFAQ 엔지니어, 어플라이언스 공급언제인 로버무트와 함께 작업을 진행하였으며 설치는 약 3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프트메일 엔지니어인 문일준 님과 어플라이언스 벤더인 로버무트 조진원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라크 어플라이언스 제품



기존 메일서버를 메라크 메일서버로 이전하는 이유?

기존 메일서버를 새로운 메일서버로 이전하고자 하는 이유를 간단하게 열거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기존 메일서버의 라이센스 유지 비용이 많은 경우 - 이 경우는 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Exchange 서버를 운영하는 경우에 해당합니다.
  • 기존 메일서버의 유저수가 초과되어 사용자 초과 구입이 필요한 경우 가격대 성능을 고려 - 이 경우는 새로운 사용자를 추가하는 경우 비용이 메라크 메일서버 신규 도입보다 고비용인 경우
  • 사용자와 트래픽이 늘어나는데 메일서버 엔진의 처리 능력 부족으로 안정적인 메일 운영이 어려움 - 국내 웹기반의 메일서버들은 화려한 웹메일의 기능에도 불구하고 메일서버의 핵심인 SMTP, POP, IMAP 등의 성능이 취약하고 정교한 컨트롤이 불가능
  • 메일서버의 자체 보안에 대한 고려 사항이 부족하여 스팸메일 발송의 진원지로 자주 이용되어 블랙리스트 사이트로 자주 등록되는 경우
  • 메일서버는 메일 송수신에 상대방 메일서버와 통신하는데 구 버전의 엔진으로는 수 많은 상대 메일서버 들과 원활한 통신에 장애가 발생
  • 스팸메일이나 바이러스 메일 등을 처리하기 위해 스팸월이나 스팸차단 서버를 도입해야 하는데 이때 많은 비용이 소모됨. 이 경우 메일서버 자체의 역량을 증대시키지 못해 메일서버 교체에 대한 잇점을 획득하는데 불가능

이와 같은 여러가지 이유로 안정적이고 보안상 보다 나은 메일서버로 이전하고자 하는 기업의 니즈가 존재합니다. 이외에도 TCO라든지, 잘 훈련된 메일서버 담당자가 부재하여 쉽게 메일서버를 관리해야 하는 필요성, 문제발생시 빠른 장애처리가 지원되는 메일서버 등등의 다른 이유들이 있습니다.


메가박스의 니즈

기존 메일서버의 경우 적은 사용자 수에도 불구하고 메일서버에 자주 접속을 할 수 없거나 메일 송수신에 장애가 빈번히 발생하여 업무에 많은 차질이 발생하였습니다. 특히 메일서버 관리 콘솔이 없는 웹기반의 웹메일로서 관리자 페이지에 접속도 원활치 않고, 메일서버 관리나 운영에 특히 큰 어려움이 존재하였습니다.


고객의 요구 사항

고객의 요구사항은 사실 단순한 내용이었습니다. 기존 메일서버에 비해 안정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는 것과 원활한 메일소통이 주된 요구사항이었으며, 부가적으로 메일계정의 이전과 메일 데이터의 이전이 필요했습니다.

또한 기존 메일서버가 멀티도메인을 제대로 지원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기 때문에 3개 이상의 멀티 도메인을 원활하게 지원해야 한다는 요구사항이 있었다. 기존 메일서버가 2개의 멀티도메인에서는 그럭저럭 사용할 수 있었지만 3개의 도메인을 추가하여 사용하면서 커다란 장애가 발생했기 때문에 수많은 멀티도메인에서도 문제없이 메일서버를 사용할 수 있어야 했다.


메일 시스템 설치

메일시스템은 메라크 어플라이언스 서버를 구축하여 하드웨어 일체형으로 메일 시스템을 구축하였고 어플라이언스는 250GB 2개의 하드디스크로 RAID 1로 구성하여 디스크 미러링 시스템으로 구성되어 하드디스크 장애시 간단한 조작으로 Fast Recovery를 통해 최초 상태로 즉각 복원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라크 어플라이언스 서버와 마이크로소프트 윈2003 서버 인증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화벽과 VPN 시스템인 Contivity 1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장을 열어 설치 전단계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IDC의 랙에 탑재하기 바로 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라크 어플라이언스는 로버무트의 하드웨어를 채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랙에 탑재한 메라크 어플라이언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PN을 메라크 어플라이언스와 함께 탑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스템 파워온, 어플라이언스는 윈도우2003,메라크, 어베스트 서버용 백신이 이미 탑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트워크 설정후 가동 화면



아울러, 앞서 설명되었던 "PPTP를 사용하여 사내의 그룹웨어/ERP를 사용하는 활용기"와 같이 노텔의 Contivity 1100 방화벽을 갖이 구축하므로서 방화벽과 VPN을 통해 외부 공격을 차단하고 사무실의 관리자에게는 VPN의 PPTP를 통해 가상사설망으로 접속하여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었습니다. 당사의 경우 "하론 SX-50이나 SX-101 보안게이트웨이"를 사용하여 VPN망을 구축합니다만, 본 시스템은 당사 협력사인 NTFAQ에서 컨티비티 1100 방화벽으로 추천하여 구성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론 SX-50 방화벽 (방화벽,VPN,침입탐지,UTM)



메일시스템은 많은 업체가 드러하듯이 본사 내에 시스템을 구성하지 않고 IDC에 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하는 형태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보안과 관리의 목적으로 PPTP VPN은 구성하였습니다.


메일계정과 메일데이터 이전 과정

D사의 D메일의 경우 메가박스 사의 담당자가 알고 있듯이 IMAP4는 지원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POP3와 SMTP 서비스 만을 지원하는 서버는 메일 데이터를 DBF 파일을 이용하여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하고 메일원본은 eml 파일로 다시 저장하는 이중적인 메일관리 체계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BF 데이터베이스와 eml 파일로 저장된 메일 데이터


메라크 메일서버는 다른 운영중인 메일서버가 IMAP4를 지원하는 경우 자동 마이그레이션 도구를 통해 기존 메일과 sync를 통해 메일 데이터를 이전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되어 있습니다. IMAP4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저희는 메일 데이터(*.eml) 파일을 메라크 메일서버로 복사하여 메라크 메일데이터 형식인  *.tmp로 변환하여 사용자 메일 데이터를 이전하는 형식을 취했습니다.

메일 계정의 경우 메일계정 생성 도구(TOOL.exe)나 메일계정 가져오기 도구를 통해 쉽게 대량으로 계정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여 계정과 데이터를 성공적으로 이전하였습니다.

참고로 메라크 메일서버는 수천개의 도메인도 하나의 서버에서 무리없이 동작한다.


결론적으로

이렇게 하여 기존 운영하는 메일서버들로 부터 계정이나 메일데이터를 성공적으로 메라크 메일서버로 이전하게 되었습니다. 메라크 메일서버는 기타 많은 메일 서버들로 부터 이전한 경험을 갖고 있으며 현재 판매되는 라이센스의 70~80%가 다른 메일서버를 운영하고 있다고 메라크 메일서버로 교체하는 형태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위 이미지는 다른 메일서버로 부터 메라크 메일서버로 성공적으로 마이그레이션했던 메일서버의 관리자 페이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라크 어플라이언스는 고성능 하드웨어 시스템, 어베스트 안티바이러스 서버용 백신, 메라크 메일서버(메일서버, 웹메일, 안티스팸, 안티바이러스 가 탑재된 고성능, 고기능의 메일엔진)이 탑재되어 있는 안정되고 고성능의 메일 시스템입니다.

이번의 메가박스에 대한 메일서버 설치에서 결론적으로 다음과 같은 장점을 제공하였습니다.

  • 안정적인 fail-over 시스템 (RAID 1)
  • 서버 자체의 바이러스로 부터의 방역
  • 우수한 성능의 메일 시스템
  • 메일시스템에 탑재되어 있는 스팸 및 바이러스 메일 차단 기능
  • 방화벽을 통한 메일서버 보호
  • 원격지에서의 보안 접속(pptp)
  • 검증된 메라크 메일서버를 통해 안정적이고 우수한 메일서버 운영 확립

메라크 어플라이언스를 통해 오늘날 가장 중요한 이메일 통신을 빠르고 안정적으로 정확하게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더욱더 고유의 자사만의 업무에 더욱 충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댓글